시선



Acrobat viewer download

페미니즘

페미니즘에 관련된 사설, 칼럼, 분석보고서 등

미국 역사상 228년 만에 첫 '여성 대통령 후보'가 나왔지만 신문 1면에 '여성'은 없었다

미국 역사상 228년 만에 첫 '여성 대통령 후보'가 나왔지만 신문 1면에 '여성'은 없었다

미국 역사상 26일은 '역사적인' 날이었다. 1789년 미국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이 취임한 지 228년 만에 처음으로, 힐러리 클린턴이 여성 대통령 후보에 정식으로 지명된 날이기 떄문이다.

그러나 다음날 신문에 힐러리 클린턴의 사진은 없었다.

View image on TwitterView image on TwitterView image on Twitter  

BBC는 "힐러리 클린턴 사진 대신, 미국의 많은 신문들이 남편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사진 또는 심지어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 을 선택했다"고 지적했다.

매일 아침 50개 주에서 나온 오늘자 신문들의 1면을 모아 놓는 워싱턴의 뉴스박물관 바깥에서도 이런 경향은 목격된다. 클린턴의 역사적인 대선후보 지명 다음날 아침 신문들의 1면에 그녀의 사진이 실린 건 19개 뿐이었다. 어떤 신문은 대선후보 지명을 아예 언급하지 않았고, 어떤 신문들은 군중들의 사진을 실었으며, 한 곳은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기사를 실었다.

빌 클린턴이 화요일 저녁 전당대회에서 연설을 한 것도 사실이고, 샌더스가 클린턴을 대선후보로 지명해줄 것을 대의원들에게 요청한 것도 사실이다. 또 이날 밤 행사 막판에야 힐러리 클린턴이 위성 연결을 통해 전당대회장 스크린에 등장했기 때문에 아마도 신문사들이 헤드라인을 바꾸기에는 너무 늦었던 것일 수도 있다. 그럼에도 몇몇 신문들은 클린턴의 과거 이미지를 활용하거나 최소한 이 자리에 있던 청중들 중 여성의 사진을 골랐다. (BBC 7월28일)

물론 힐러리 클린턴의 사진을 1면에 올린 신문이 전혀 없었던 건 아니다.

뒤늦게 사진교체를 진행하기도 했으나

그러나 이것만으로 충분한가?

View image on TwitterView image on Twitter

(출처 : 허밍턴포스터코리아/작성자 허완/2016.7.28일자 게재 기사)